연결 가능 링크

한일 정상 뉴욕에서 회동 “관계 개선 필요성 공감…긴밀한 대북 협력 약속”


윤석열 한국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한국과 일본 정상이 만나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우려를 표하고 긴밀한 대북 협력을 약속했습니다. 또 양국 관계 개선 필요성에 공감하며 소통을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회동했습니다.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된 것은 2년 9개월 만입니다.

한국 대통령실은 두 정상이 이날 만남에서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당국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정상 간 소통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최근 핵무력 법제화, 7차 핵실험 가능성 등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한국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 등 상호 공유하고 있는 보편적인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양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연대해 나가자는 데에도 공감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일 정상 간 만남은 이날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에 윤석열 대통령이 찾아가는 방식으로 성사됐다고 한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이날 만남은 다자무대에서 의제를 정하지 않고 논의하는 ‘약식회담’ 형식으로 약 30분간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정부도 한국 대통령실과 비슷한 회담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두 정상이 회담에서 안정적인 양자 관계 회복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하고 고위급 외교 채널을 통한 대화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하는 한편 북한의 미사일과 핵 문제 대응에서 협력을 더욱 심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막판까지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찌감치 양측이 유엔총회를 계기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흔쾌히 합의했다”고 밝혔지만, 일본 정부가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면서 일부 일본 언론들은 정상회담 개최를 부정적으로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한일 간 핵심 쟁점인 ‘일제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대해선 정상회담 이후 양측 모두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대통령실 관계자는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해서 첫걸음을 뗐다"며 "한일 간 여러 갈등이 존재하지만 양 정상이 만나서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앞서 지난 18일 보도된 미국 ‘뉴욕타임스’ 신문과 인터뷰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 “우리가 미래지향적으로 한일 관계를 회복하는 데 있어서 그랜드바겐의 방식으로 미래지향적으로 풀어나가야 된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