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사무총장, 한국 통일부 장관 예방..."북한 비료 상황 우려, 지원 재개 희망"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 (자료사진)

데이비드 비즐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은 14일 서울에서 권영세 한국 통일부 장관을 만나 “전세계가 분쟁과 기후변화, 가뭄, 홍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크라이나 위기 등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며 “특히 비료 상황의 경우는 북한에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북한의 신종 코로나 상황이 개선되고 현 대북 제재들이 완화돼 WFP의 사업들이 재개되기를 희망한다”며 “이를 통해 북한의 모든 아이들과 가족들에게 필요한 식량을 조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영세 한국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권영세 한국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권 장관은 “한국 정부는 북한의 식량 사정과 관련한 인도적 지원 부분에 대해서는 정치 군사적 상황과 상관없이 지속적으로 인도적 협력을 위해 노력할 것이란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권 장관은 “WFP가 그동안 북한의 식량 사정 개선을 위해 열심히 일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WFP 본부와 WFP 한국사무소와도 계속해서 긴밀한 협력을 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