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옐런 - 중 류허 화상 회담 “관세 논의"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미국이 중국에 대해 관세를 낮출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핵심 경제 관료가 5일 화상 회담을 했습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과 류허 중국 경제 담당 부총리가 이날 화상 회담을 가졌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성명에서 류 부총리가 옐런 장관에게 대중 관세와 제재 해제, 그리고 중국 기업에 대한 부당한 대우 등이 중국이 미국에 대해 가지고 있는 우려 사안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측에 따르면 두 사람은 경제 정책과 세계 공급망 안정화 등에 대해 논의했으며 소통 강화와 협력이 중요하다는 데에 동의했습니다.

미국 측은 두 사람의 이날 대화가 솔직하고 실질적이었다면서 관세나 제재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재무부는 성명에서 옐런 장관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포함해 중국의 불공정 행위와 비시장적인 경제 관행에 대해 언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 주 일부 중국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일부 완화를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미국은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