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보건전문가들, ‘대북전단 통한 코로나 유입’ 북한 주장에 “과학적 근거 없어”


한국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4월 경기도 김포에서 대북 전단 100만 장을 날려 보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이 대북 전단을 통한 신종 코로나 유입을 주장한 데 대해 보건전문가들은 과학적으로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관련 연구결과 매개물 접촉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은 1만분의 1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마틴 맥키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교 교수는 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대북전단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가 유입됐다는 북한의 주장은 과학적으로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맥키 교수] “That’s not how the COVID is transmitted. This is a bizarre theory. It is impossible. This is very farfetched theory which is completely contrary to everything you know about this virus. And, also I haven’t seen any evidence to support transmission through package or mail.”

코로나바이러스는 그런 방식으로 전염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맥키 교수는 북한의 주장은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해 알려진 모든 것과 완전히 반대되는 매우 ‘터무니없는 이론’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아울러 맥키 교수는 또한 소포나 우편물을 통한 신종 코로나 전염을 지지하는 어떤 증거도 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경로 조사결과가 나왔다며, 한국에서 온 대북전단을 통한 유입 가능성을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경로 조사결과가 나왔다며, 한국에서 온 대북전단을 통한 유입 가능성을 주장했다.

북한은 1일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 유입경로 조사결과가 나왔다며, 남한과의 접경지인 강원도 금강군에서 신종 코로나가 처음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증상이 나타났던 주민들이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습니다.

한국에서 온 대북전단이 신종 코로나 유입 경로일 수 있다고 주장한 겁니다.

뉴욕에 있는 웨일 코넬 의과대학의 바이러스학 전문가 존 무어 박사는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의 ‘색다른 물건’(alien things) 언급은 완전히 터무니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무어 박사] “The “alien things” comment is a totally ridiculous statement that’s pure propaganda with no scientific basis. There’s nothing else to say.”

무어 박사는 북한의 주장은 아무런 과학적 근거가 없는 순전한 정치적 선전에 불과하다고 일축했습니다.

지난 2014년 10월 한국 경기도 파주에서 탈북민단체 회원들이 대북전단이 매달린 풍선을 북쪽으로 날리고 있다.
지난 2014년 10월 한국 경기도 파주에서 탈북민단체 회원들이 대북전단이 매달린 풍선을 북쪽으로 날리고 있다.

앞서 무어 박사는 지난 5월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발병을 인정한 오미크론 신종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감염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무어 박사는 오미크론 바이러스가 호흡기 바이러스라며, 재채기와 숨 내쉬기, 기침 등으로 전파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는 1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 유입 원인으로 한국 민간단체들이 북한으로 날려보낸 대북 전단과 물품 등을 지목한 것에 의학적 신빙성이 있는냐’는 VOA질의에
즉답을 피한 채 코로나바이러스는 여러가지 다른 방식으로 사람들 간에 전염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의 증거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주로 밀접한 접촉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서 전파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는 환기시설이 열악하거나 사람들이 밀집한 실내에서 장시간 머물 때 전염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사람들이 바이러스로 오염된 표면이나 물체를 만친 후 눈과 코, 입을 만질 때 감염될 수 있다고 WHO는 덧붙였습니다.

전문가들은 표면이나 물체를 통한 감염, 이른바 매개물을 통한 감염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그 같은 위험은 매우 낮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관련 연구결과 매개물 접촉을 통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될 확률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DC 가이드라인] “Findings of these studies suggest that the risk of SARS-CoV-2 infection via the Surface (fomite) transmission route is low, and generally less than 1 in 10,000, which means that each contact with a contaminated surface has less than a 1 in 10,000 chance of causing an infection”

매개물을 통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위험은 일반적으로 1만 분의 1 이하로 매우 낮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으며, 이는 오염된 표면과의 접촉이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1만 분의 1 이하임을 의미한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한국 통일부도 북한의 대북 전단을 통한 코로나 유입 가능성 주장과 관련해 “물체의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질병 관리청 등 관계기관과 전문가, WHO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견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