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5월 북중 무역액 80% 감소…역대 두 번째로 낮아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다리. (자료사진)

지난달 북중 무역액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역대 두 번째로 낮은 무역액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사회 대북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가 동시에 겹치면서 두 나라의 무역은 20년 전 수준에도 못 미치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해관총서가 18일 공개한 북중 무역자료에 따르면 양국의 5월 무역액은 2천31만 달러입니다.

이는 전달인 4월의 1억234만 달러에 비해 약 80% 감소한 것으로 최근 몇 개월 간 상승 조짐을 보이던 양국 무역이 감소세로 돌아선 것입니다.

이 기간 북한의 대중 수입액은 1천451만 달러로 전달의 9천809만 달러보다 약 85% 급감했습니다. 다만 수출액은 579만 달러로 전달의 437만 달러에 비해 소폭 올랐습니다.

두 나라는 올해 1월부터 화물열차 운행을 재개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중국 단둥 지역이 봉쇄되면서 지난 4월 말부터 운행을 중단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열차를 통해 북한으로 유입되는 화물의 양이 크게 줄면서 전체적인 북중 무역액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올해 5월의 북중 무역액 2천31만 달러는 두 나라의 무역이 공개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두 번째로 낮은 수준입니다.

북한은 1998년 5월 무역액 4천143만 달러를 기록한 이후 2004년 5월 처음으로 1억 달러를 넘기고, 2008년엔 2억 달러, 2010년대부턴 5억 달러를 넘나드는 등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국제사회 대북제재 여파가 본격화된 2018년부턴 2억 달러대로 내려앉았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국경봉쇄가 한층 더 강화된 지난해 5월엔 사상 최저인 345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올해 5월 북중 무역액은 지난해보다는 소폭 높지만 역대 두 번째로 낮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전인 2019년 5월의 2억7천428만 달러의 7.4%, 국제사회 대북제재 여파가 본격화하기 이전 시점인 2014년 5월의 5억3천615만 달러에 비해선 불과 3.7% 수준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