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휴먼라이츠워치 "바이든 행정부 북한인권특사 인선 지연 '충격적'...서둘러 임명해야"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미국의 북한인권특사직이 장기간 공석으로 남아있는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습니다. 북한 인권 상황을 지적하는 데 그치지 말고 서둘러 전담 특사를 임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5일 바이든 행정부의 북한인권특사 인선이 지연되고 있는 것은 “충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 성명] ““It’s rather shocking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can’t seem to get its act together to appoint a Special Envoy when there is clearly a strong bipartisan consensus in Congress supporting stronger action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필 로버트슨 휴먼라이츠워치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5일 VOA에 보낸 공식 성명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더 강력한 행동을 지지하는 의회 내 초당적 공감대가 높은 상황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북한인권특사 인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은 충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5년 반 가까이 공석으로 남아있는 북한인권특사직을 서둘러 채울 것을 바이든 행정부에 촉구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 성명] “Appointing the Special Envoy should be made a top priority because that officer is critical for any effort to place human rights at the cent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ealings with the DPRK.”

“국제사회가 북한 문제에서 인권을 중심에 두기 위한 노력에서 북한인권특사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인권특사 임명에 최우선 순위를 둬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말로만 우려하고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 성명] “So far, the Biden Administration seems to be giving lip service to rights concerns in the North, and that's highly concerning and totally unacceptable."

아울러 “지금까지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립서비스’만 하는 것 같다”며 “매우 우려스럽고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자리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부터 공석으로 남아 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과 동시에 인권을 외교정책의 중심에 두겠다고 공언하며 북한인권특사 임명 의지를 재확인했지만 관련 인선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인권특사직은 2004년 미 의회의 북한인권법 제정에 따라 신설됐으며, 미 의회는 북한인권법을 추가 연장하는 재승인 법안을 5년마다 의결하며 국무부 내 북한인권특사 임명을 행정부에 요구해 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