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튜브, 러시아 의회 채널 폐쇄…러시아 반발


러시아 하원 (두마) 회의장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가 러시아 하원 (두마) 채널을 9일 폐쇄했습니다.

이날 유튜브 측은 성명을 내고 이용약관을 어겼다는 이유로 두마 채널을 폐쇄한다고 밝혔습니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은 AFP 통신에 미국의 제재에 따라 두마의 채널을 폐쇄했다고 확인했습니다.

이 조처에 대해 러시아 측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마리아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유튜브가 자신의 영장에 서명했다”며 자국민에게 “빨리 자료를 옮기고 유튜브 대신 러시아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츨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 의장은 유튜브의 조처는 미국 정부가 권리와 자유를 침해하는 것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또 “미국이 정보 진흥을 독점하려 한다”며 “이런 일이 벌어지게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2월 24일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자국 내에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트위터의 접속을 이미 제한했습니다.

과거 러시아는 텔레트램의 접속을 제한했다가 2020년 중반 이를 해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