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 우주정거장·우주 프로젝트 협력 중단 경고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과 도킹한 국제우주정거장 ISS

서방이 제재를 해제하지 않으면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의 서방 국가들과의 협력을 중단할 것이라고 러시아가 2일 밝혔습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사장 드미트리 로고진은 이날 자신의 SNS에 서방이 대러 제재를 해제해야 ISS와 다른 우주 사업에서의 정상적인 관계의 복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캐나다, 유럽연합(EU), 일본과의 ISS 협력 중단 일정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곧 정부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국제사회 제재는 러시아 경제를 파탄 내고 우리 국민을 절망과 굶주림에 빠뜨려 러시아를 굴복시키려는 목적"이라며 "그것이 성공하지는 못하겠지만 의도는 분명하다"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EU 등 서방 국가들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러시아를 전면적으로 제재했습니다.

서방 세계와 러시아 사이 긴장 상태에도 불구하고 최근 미국 우주인 1명과 러시아 우주인 2명이 ISS에서 귀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유럽우주국(ESA)은 화성 표면에서 생물체 흔적을 찾기 위해 로스코스모스와 함께 추진해온 '엑소마스'(ExoMars) 탐사 미션을 중단한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영국 위성 벤처업체 원웹(OneWeb)도 최근 러시아 소유스 로켓을 이용해 36기의 위성을 발사하려던 계획이 무산되자 스페이스X와 위성 발사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