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서먼 전 사령관 “미한 대규모 실기동 훈련 재개 필요…북한에 강력한 메시지 전달해야”


지난 2014년 3월 한국 포항에서 미한 연합 독수리 훈련이 진행됐다.

북한의 잇단 무력 도발로 그동안 중단됐던 미한 양국 군의 대규모 야외 실기동 훈련이 재개될 지 주목되는 가운데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훈련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미 군사 전문가들도 대비태세를 위해 대규모 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박동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21일 미국과 한국 군이 대규모 실기동 훈련을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서먼 전 사령관] “Yes, well, first, it's very disturbing to see North Korea continuing to violat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by testing long-range missiles and potentially ICBM I think that is very threatening to the region. And to the peninsula.”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

서먼 전 사령관은 이날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대규모 연합 실기동 훈련이 재개돼야 하는 이유로 북한의 최근 무력 도발을 꼽았습니다.

북한이 잠재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장거리 미사일을 시험함으로써 유엔 안보리 결의를 계속 위반하는 것을 보는 것이 매우 불안하다는 겁니다.

서먼 전 사령관은 북한의 이 같은 행동이 한반도와 역내를 크게 위협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이 철통같은 방어태세를 유지하고, 미사일 방어체계가 최고 수준의 준비태세를 갖추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서먼 전 사령관] “To counter that, I think the ROK and US need to maintain an Ironclad defense and make sure that any missile defenses are in the highest state of readiness and in mature that we send a message to North Korea that this is unacceptable behavior and they need to refrain from this continued testing and in the provocative.”

서먼 전 사령관은 북한의 행동은 용납될 수 없으며, 지속적인 시험과 도발을 자제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먼 전 사령관은 실기동 훈련이 중요한 이유는 작전 수행에 필수적인 절차와 과정을 연습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훈련을 하지 않으면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다며, 매년 적어도 두 번의 대규모 훈련을 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데이비드 버거 미 해병대 사령관은 지난달 8일 미 국방산업협회(NDIA)가 주최한 화상 대담에서 대규모 실기동 미한 연합훈련의 재개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버거 사령관은 적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대규모 훈련이 매우 효과적인 억지력이라며, 소규모 훈련을 여러 개 진행한다고 대규모 훈련을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미한 군 당국이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뒤 북한과의 외교를 지원하기 위해 미한훈련을 축소하기로 하면서, 양국은 실제 병력 장비가 대규모로 이동하는 기동훈련(FTX)을 사실상 4년째 하지 않고 있습니다.

미한 양국 군은 현재 연대급 이상 기동훈련을 각자 수행하고 있으며 대대급 이하에서는 연합 기동훈련을 분산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20년부터는 코로나 관련 방역을 이유로 훈련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축소했습니다.

실제로 3대 미한 연합훈련으로 불렸던 키리졸브(KR)·독수리훈련(FE)·을지프리덤가디언(UFG)은 2019년 폐지되거나 성격이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등 무력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그동안 중단됐던 미한 양국 군의 대규모 야외 실기동 훈련이 재개될 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 당선인은 대선 과정에서 미한 대규모 연합훈련 야외기동훈련 재개를 공약 중 하나로 내세웠습니다.

윤 당선인은 당시 “한미연합훈련 축소와 기동훈련 취소 등으로 한미간 신뢰가 저하됐다”며 “한미간 전구급 연합연습(CPX)과 야외기동훈련을 정상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

미 군사 안보 전문 싱크탱크인 랜드 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VOA에 미한 대규모 실기동 연합 훈련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베넷 선임 연구원] “The war would be fought using combined forces with ROK forces fighting alongside American forces. And you're not going to learn that at American Training Centers. You're just not going to learn those skills. You're not going to learn how the ROK officers and enlisted personnel think about what they're doing. The only way to learn that is to go out in the field and exercise together. And so, do I think large-scale exercises are needed? Absolutely. I wouldn't want to send American and ROK forces into combat without that training any more than that, send us soccer team”

베넷 선임연구원은 전쟁은 미국과 한국 연합군이 함께 치르게 될 것이지만 이는 미국 훈련소에서 배울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며, 한국군 장교와 사병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그것을 습득하는 유일한 방법은 현장에 나가 함께 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브루스 벡톨 미국 앤젤로주립대 교수
브루스 벡톨 미국 앤젤로주립대 교수

미 군사 전문가인 브루스 벡톨 앤젤로 주립대 교수도 VOA에 “훈련은 준비태세를 갖추기 위해 필요하다”며 “처음에는 코로나 대유행 때문이기도 했지만 이제 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벡톨 교수] “I do because as I've told you before training is necessary for readiness and that the training that was lifted or you know, ten down over several years, actually, over the past four years, was done largely because of talks with Kim Jong-un at first but it was also because of COVID reasons and that's basically not an issue as much as it was anymore. So, I think that large-scale training should resume and in anything, it should have resumed a year or two ago.”

벡톨 교수는 “대규모 훈련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재개돼야 하고, 1~2년 전에는 재개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미 연합사 작전 참모를 지냈던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 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은 “북한을 도발할 것이라는 두려움 때문에 훈련을 줄여서는 절대 안 된다”며 “훈련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맥스웰 선임 연구원] “We should never, you know, reduce exercises out of fear that it is going to provoke North Korea. We need to conduct sustained training over time. Again, at all levels, large-scale field exercises. High-level computer simulation exercises. All must be conducted in parallel in culture. But the important thing is that if we want to deter war, we want to prevent war at the Korean peninsula, which is our number one goal, and we must conduct training on a sustained basis and not sacrifice training.”

데이비드 맥스웰 한미 연구소 선임연구원.
데이비드 맥스웰 한미 연구소 선임연구원.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미한 군 당국이 대규모 연합훈련을 포함해 높은 수준의 컴퓨터 시뮬레이션 등 모든 수준에서의 훈련을 계속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한 군 당국이 내달 연합훈련에서 실기동 훈련을 실시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실제로 진행될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한국 언론들은 국내 코로나 확산이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고, 윤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을 현 국방부 청사내로 이전하겠다는 계획도 영향에 미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박동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