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독일 정상회담...바이든 "러시아 침공 억제에 발맞춰 대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7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갈등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독일 정상이 만나 이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7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독일은 미국의 가장 가까운 동맹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독일은 유럽에서의 러시아의 공격을 억제하기 위해 발맞춰서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러시아뿐 아니라 중국에 의한 도전에 있어서의 양국의 협력 역시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총리에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한 숄츠 총리 역시 독일과 미국은 가장 가까운 동맹으로 현재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숄츠 총리는 이어 자신과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세에 맞서고 있다며 이 가운데 열린 양국 정상회담이 정말 중요한 시기에 열렸음을 강조했습니다.

독일은 현재 미국 등 서방측과 달리 우크라이나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 않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숄츠 총리는 이 같은 비판에 대해 독일은 조율되고 단합된 방식으로 행동하고 있다며 러시아를 향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값비싼 대사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독일은 미국의 큰 전략적 가치를 지닌 동맹이라며 이날 양국의 정상회담은 관계를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특히 최근에 완공된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노르트스트림 2' 가스관과 관련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절대로 가동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미국의 분명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AFP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