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시진핑 4일 베이징 회담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19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4일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중국 방문길에 올랐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개막식에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두 정상이 직접 대면으로 만나는 것은 2019년 이후 처음이며, 회담에서는 서방국들의 압박에 맞선 양국 간 정책 조율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담당 보좌관은 2일 전화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의 이번 중국 방문은 양국 간 파트너십이 새로운 단계로 들어서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또 푸틴 대통령의 중국 방문은 “지속 가능한 국제 개발에 기여하는 핵심 요소이자 특정 국가들이 야기하는 파괴적 활동에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양국이 국제 문제에 관한 공동성명을 계획하고 있다며, 국제안보와 기타 문제들에 대한 공통의 인식을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양국 관리들은 푸틴 대통령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무역, 에너지와 기타 분야에서 수 십여 건의 합의를 체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특히 중국은 우크라이나 문제와 관련해 서방 측에 대한 러시아의 안전보장 요구를 지지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의 안보를 희생해 또다른 나라의 안보를 보장해서는 안된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실린 기고문에서 러시아와 중국이 국제 문제에서 “중요한 안정화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국제 문제가 "보다 평등하고 포용적"으로 되도록 돕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일부 국가가 그들의 야심을 충족시키기 위해 스포츠의 정치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미국 등 일부 국가들의 `외교적 보이콧'을 비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중국의 또다른 관영매체인 ‘차이나 미디어 그룹’과의 인터뷰에서도 “스포츠를 정치화하거나 협박, 불공정 경쟁, 차별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시도들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