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쿠바 관리 8명 여행금지  


지난해 7월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반정부 시위를 벌이는 시민을 사복경찰이 제압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6일 반정부 시위대 탄압에 연루된 혐의로 쿠바 정부 관리 8명을 여행금지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들에 대한 비자 제한을 적용했다며, 지난해 7월 시작된 반정부 시위 참가자들을 탄압하고 수감시키는 쿠바 정부의 조치는 “가혹하고 부당하다”고 규탄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이날 여행금지 명단에 오른 8명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는 가운데, 블링컨 장관은 이들이 평화로운 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구금·선고·투옥”에 연루된 인물들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 정부는 쿠바 정부가 계속되는 협박 전술과 불공정한 투옥, 가혹한 선고를 통해 자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거부하고 있는데 대한 대응 차원에서 비자 제한을 이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쿠바 정부가 석방 청원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7월 11일 반정부 집회 이후 지금까지 약 600명을 수감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 정부는 정치적 수감자들의 석방을 압박하고, 보다 큰 자유와 책임 규명을 원하는 쿠바 국민의 요구를 지원하기 위해 계속해서 적절한 외교와 경제적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