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기업에 '중국 인권문제 대응' 동참 촉구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백악관은 4일 모든 민간 기업들이 중국 당국이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자행하고 있는 인권 유린에 대응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정책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백악관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미국의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사가 지난달 31일 신장의 주도인 우루무치 내 전시관 개점을 발표한 직후 나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 개 회사의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면서도, “일반론적으로 우리는 민간 부문이 중국의 인권 유린과 신장에서 자행하고 있는 학살에 반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신장에서 자행되고 있는 일들에 대해 공공과 민간 부문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기업들이 공급망에서 사용되고 있는 강제노동 문제 대응에 실패할 경우 전세계에 걸쳐 심각한 법적 위험과 평판에서의 위험, 그리고 고객과 관련한 위험성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신장 지역 위구르인들의 강제노동으로 생산된 물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한 바 있습니다.

또 인권 유린을 이유로 다음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