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핵 협상 실패해도 우라늄 60% 이상 농축 안 해”


1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란 핵합의 복원을 위한 당사국 협상이 재개됐다.

이란이 미국 등 서방과의 핵 합의 JCPOA 복원을 위한 협상이 결렬되더라도 우라늄 농도를 60% 이상으로 높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모함마드 에슬라미 이란 원자력청(AEOI) 청장은 25일 러시아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란은 핵 협상 결과와 상관없이 우라늄을 더 높은 수준으로 농축할 의도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에슬라미 청장은 “우리의 모든 핵 활동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협정과 법령, 규정에 따라 수행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이란은 지난달 농축도 60%의 우라늄 25㎏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는 핵무기 보유국만이 물리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2015년 체결된 이란 핵 합의(JCPOA)에 따르면 이란은 3.67% 이상 수준으로 우라늄을 농축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18년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제재를 복원하자 이란은 단계적으로 우라늄 농축도를 높여왔습니다.

유럽연합(EU)의 중재로 진행되는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은 2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재개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