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에티오피아 인권유린 조사위 설립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에티오피아 인권 문제를 논의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에티오피아 내전에서 자행된 모든 폭력 행위를 조사할 국제 전문가 위원회를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47개 이사국은 17일 특별 회의를 열고 찬성 21, 반대 15, 기권 11로 조사 위원회 설립안을 통과시켰습니다.

3명으로 구성된 조사 위원회는 앞으로 1년 동안 에티오피아 내 인권 유린 행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에티오피아 정부는 조사 위원회 설립안을 거부한다며 반발했습니다. 에티오피아 정부는 이번 회의를 두고 “신식민주의적인 발상”이라며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나다 알나시프 유엔 인권사무소 부대표는 “에티오피아 티그라이 지역에서 국경을 넘나들며 분쟁이 계속되고 있다”라며 “이 과정에서 양측에서 심각한 인권 유린 행위가 있었다는 믿을 만한 보고를 받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5천 명에서 7천 명이 새로운 국가비상사태에 따라 구금됐으며 “많은 사람이 연락이 안 되고 어디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라이 지역에서 1년 이상 지속한 정부군과 반군 사이 내전으로 1천만 명이 굶주림에 직면했고, 적어도 200만 명이 피난길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현지에서 인도주의적 구호단체들의 활동은 제한된 상태입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 보도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