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당국, 언론인 비자 제한 완화 합의


16일 중국 베이징의 한 식당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첫 화상 정상회담을 중계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상대국 언론인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완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중국 관영 `차이나 데일리' 신문은 어제(17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화상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이같은 보도를 확인하면서 “환영할만한 진전”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은 "기자들이 중국으로 돌아가 중요한 업무를 계속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미국과 외국 언론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하고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며 민주적 가치를 반영하는 언론자유를 옹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미국 정부는 중국 기자들에게 1년 유효기간의 복수비자를 발급하기로 했고, 중국도 미국 기자들에게 동등한 비자와 체류 기간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인 지난해 자국 내 미국 언론인들에게 규제를 가했고, 이에 대응해 미국도 `인민일보' 등 중국 매체 15곳을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하고 소속 언론인의 체류기간을 90일로 제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