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컨 국무장관 "탈레반, 행동으로 판단"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7일 카타루 도하를 방문했다.

미국은 앞으로 탈레반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8일 밝혔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독일의 람슈타인 기지를 방문해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을 비롯해 20여 개국 외무장관과 아프간 사태 후속 대응을 위한 화상회의 개회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탈레반은 국제적으로 체제의 정당성을 인정받고 지원을 얻으려 하지만, 정당성과 지원은 행동을 통해서만 얻어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당성은 단지 말이나 한 번의 행동이 아니라 반복해서 이를 입증해야 한다고 블링컨 장관은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탈레반이 최근 발표한 과도정부에 대해서는 국제적인 고립을 피할 수 있는 신호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그러면서 탈레반이 구성한 과도정부와 국제사회 협력의 전제조건으로 아프가니스탄에서 출국 가능성을 열어 놓을 것과 테러 저지, 여성을 비롯한 소수자들의 기본 인권을 존중, 모든 사회구성원을 포괄하는 정부 구성 등을 꼽았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탈레반이 적절한 서류를 구비한 외국인과 아프간 주민들의 출국을 약속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언급하며 이를 지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테러리스트 집단이 아프간 영토를 활동의 근거지로 활용하지 못하도록 탈레반이 약속했다며 이 약속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탈레반의 약속에만 의존할 수 없다며 미국을 포함한 모두는 주의를 기울이고 위협을 감시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