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독일에 '팬데믹 정보 허브' 개설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와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일 베를린에서 팬데믹 정보 허브 개설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독일 정부와 세계보건기구(WHO)가 독일 베를린에 세계유행병에 대응할 수 있는 종합분석기관을 공식 개설했습니다.

'베를린 유행병전염병 정보 허브'로 명명된 이 기관은 세계적 규모의 보건 긴급사태에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인 정보분석을 담당하게 됩니다.

특히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각국 정부기관과 학계, 연구소의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며 배포할 예정입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개설 행사에서 “이같은 정보 분석은 단일 국가나 기관이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집단적 정보와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게브레예슈스 사무총장은 이 기관이 특히 양자역학 기반 컴퓨터, 인공지능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이날 세계적 백신 접종 불균형 상황을 거듭 강조하며, 전 세계적으로 지금까지 접종된 백신 50억 회분의 75%가 10개국에 집중된 현실을 지적했습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백신 접종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일부 국가들이 추진하고 있는 백신 추가 접종을 적어도 9월 말까지 미뤄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