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야당 인사 등 53명 체포


홍콩 민주 진영 인사들이 6일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당국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야당 인사 등을 무더기 체포한 데 항의했다.

홍콩 경찰 당국이 지난해 6월 시행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야당 인사 등 53명을 오늘(6일) 무더기로 체포했습니다.

존 리 홍콩 보안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검거 작전은 “홍콩 정부의 법 집행 임무를 전복하거나 방해, 심각하게 파괴하는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활동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이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체포된 인사에는 우치와이 전 주석 등 홍콩 제1야당인 민주당 인사 최소 7명과 공민당의 앨빈 융 주석, 베니 타이 전 홍콩대 교수, 미국인 변호사 존 클랜시 씨 등이 포함됐습니다.

경찰은 또 이미 불법집회 조직 혐의 등으로 수감 중인 민주화 활동가 조슈아 웡 씨에 대해서도 국가전복 혐의와 관련해 자택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홍콩 경찰의 이번 체포는 지난해 6월 30일 홍콩보안법이 시행된 이후 단일 검거로는 최대 규모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한편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홍콩 경찰이 국가보안법 위반자 혐의와 관련된 인사를 체포한 것은 필요하고 필수적인 조치였다"면서 "홍콩 정부는 절대로 국가전복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홍콩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범죄에 대해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