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민주당, '바이든 대선후보 지명' 전당대회 시작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가 17일 민주당 전당대회 첫 날 화상 연설을 했다.

미국 민주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후보로 공식 지명하는 전당대회를 시작했습니다.

나흘 일정으로 어제(17일) 미 중북부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시작된 민주당 전당대회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대부분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오늘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될 예정입니다.

민주당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선거공약 역할을 할 강령도 채택합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현 공화당 행정부와의 차이점을 부각하고 사회통합을 호소하는 등 백악관을 되찾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어제 연설에는 백인 경찰의 목 누르기 체포로 숨진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이 반인종차별 시위에 대응한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또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미국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능력을 약화했다고 지적하며 사회통합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판하며, 민주당이 정권을 잡으면 미국 경제를 위기에 빠뜨리고 경찰을 해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위스콘신주 집회에서 자신은 급진좌파를 누르고 승리해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