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 대구 기지 한국인 근로자 8번째 코로나 확진


주한미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의 캠프 워커 미군기지 입구.

한국 대구의 캠프 워커 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계약직 건설노동자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주한미군사령부가 오늘(9일) 밝혔습니다.

이로써 주한미군 관계자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모두 8명이 됐습니다.

이 확진자는 한국질병관리본부의 지시에 따라 기지 외 숙소에 격리됐다고 주한미군 측은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측은 또 한국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전문가가 확진자가 다른 사람과 접촉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주한미군은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한반도 전역의 위험 단계를 '높음'(High)으로 격상해 유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