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퀸타나 “신종 코로나로 북한 인권 상황 더욱 악화될 것”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위협으로 북한 내 인권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밝혔습니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인한 국경 봉쇄가 북한 주민들의 경제적 권리 행사에 지장을 미친다는 겁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위협에 대응해 취한 중국과의 교역 금지 조치가 북한 주민들의 경제적 상황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북한 인권 상황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의 제재와 지난해 악화된 작황이 주민들의 경제적 권리 행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데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국경 봉쇄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런 상황이 북한 내 인권 개선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현재까지 북한 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공식 확인되지 않았고, 북한 당국이 엄격한 입국 통제와 유엔 기구들의 지원을 요청하는 등 예방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외부 세계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한 북한의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는 의료 전문가와 인도주의 지원단체들의 완전하고 방해 없는 접근을 허용하는 동시에 정보 접근에 대한 통제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번 보고서에서 특히 북한 여성들이 직면한 인권 문제에 초점을 맞췄다면서, 향후 북한과의 정치 협상에서 여성 문제가 폭 넓게 다뤄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여성이 북한 전체 인구의 51.1%를 차지하지만 북한의 고위 정치적 의사결정 기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현저히 낮다는 지적입니다.

또 여성이 교육이나 구직에서 차별을 당하는 한편, 가정폭력이나 성 폭력, 성 착취의 위험에도 쉽게 노출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탈북 여성들이 중국에서 겪는 인신매매와 성 착취 문제가 심각하지만, 이들에게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에게 법적으로 책임을 묻거나 처벌할 법 조항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올해 북한에서 1천80만 명의 주민이 인도주의적 지원을 필요로 할 것이라면서, 유엔은 대북 제재가 북한 내 인권과 인도주의 상황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과 한국, 미국과 중국에는 현재 교착 상태에 있는 비핵화와 평화에 대한 논의를 재개하고 합의에 이를 것을 촉구하면서, 이같은 합의에 인권 의제가 포함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오는 6 일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 직접 참석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할 예정입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