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웨덴 “미-북 대화 재개 위해 양측과 소통 중”


지난해 10월 미-북 핵 협상이 열린 스웨덴 리딘고의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에서 경찰이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스웨덴은 미국과 북한의 대화 재개를 위해 양국과 직접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법은 대화뿐이라며, 향후 대화 장소를 제공할 의향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스웨덴 정부는 지난해 10월 스톡홀롬에서 열린 미-북 협상이 결렬로 끝난 이후 양국이 대화를 재개하도록 양국과 직접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 외교부 대변인] “Sweden continues to actively encourage dialogue and remains ready to facilitate further talks between the parties. We hope that they will take place soon. Dialogue is the only path to a peaceful solution to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We communicate directly with two parties, including through the Government’s Special Envoy and our embassies.”

스웨덴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미국이 북한에 ‘스톡홀름 협상’을 제안했다고 밝힌 데 대한 입장을 묻는 VOA의 질문에, 스웨덴 정부는 미-북 대화를 여전히 적극 장려하며, 향후 대화를 촉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북 실무 협상이 조만간 재개되길 희망하며, 대화는 한반도 상황을 평화적으로 풀어나갈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스웨덴 외교부는 자국 한반도 특별대사와 대사관 관계자 등을 통해 미-북 양측과 직접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상 재개를 위해 여러 채널로 접촉하고 있다며, 북한에 스톡홀름에서 열렸던 협상을 이어가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75년 서방국가로는 처음으로 평양에 대사관을 개설한 스웨덴은 북한 내 미국의 이익대표 역할을 하며, 그동안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해왔습니다.

스웨덴은 지난 2017년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을 위해 당시 켄트 해쉬테트 의원을 한반도 특사로 임명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또 지난해 10월 방한했던 해쉬테트 특사는 실무 협상 이후 북한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스웨덴 외교부는 여러 차례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전문성 등 각종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강조해 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