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 수도 인근 화산재 분출…주민 대피령


도로 균열부에서 새어나오는 화산 김

12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킬로미터 떨어진 섬에서 화산 활동이 감지되면서 주민 등 6천여 명이 대피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필리핀화산지진학연구소가 ‘따알 화산’에서 수증기 활동이 활발해졌고, 연기 기둥이 1km까지 형성돼 경계 등급을 1등급에서 3단계로 상향 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3단계는 화산 활동을 일으키는 마그마 활동이 있을 가능성이 높음을 의미합니다.

‘따알 화산’에서는 해마다 관광객 수천 명이 분화구를 트래킹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로이터 통신은 현재 화산재 분출로 마닐라에 있는 니노이 아키노 국제 공항 운영이 잠정 중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지난 1911년과 1965년에는 ‘따알 화산’ 폭발로 천3백 명과 200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