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10월 대중 수입액 제재 이후 최고치...무역적자는 사상 최대


중국 단둥 중조우의교(조중우의교) 입구에 북한 신의주로 가는 화물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북한이 최근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을 크게 늘리고 있는 가운데 10월 수입액이 제재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공식 무역을 통한 북한의 월 대중 무역적자 폭도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지난 10월에도 2억 달러가 넘는 물품을 중국으로부터 수입했습니다.

국제무역센터(ITC)에 따르면 북한은 10월 한 달 중국으로부터 2억7천92만 달러어치를 수입해 전달의 2억2천752만 달러보다 5천만 달러 가량 많은 액수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의 2억2천745만 달러와 비교해도 약 19% 증가한 것입니다.

특히 제재가 본격화되지 않았던 2년 전 10월의 2억8천660만 달러와도 큰 차이가 없는 액수입니다.

북한은 제재가 본격화된 지난해 1월 대중 수입액이 1억 달러 대로 급감한 이후, 줄곧 1억 달러에서 2억 달러 초반을 유지해 왔습니다.

그러다 올 들어 줄곧 2억 달러 초중반에 머물고, 5월에는 2억5천829만 달러를 기록해 최고치를 갱신하기까지 했는데, 이번에는 이마저도 크게 뛰어 넘은 겁니다.

아울러 올해 10월 수입액은 유엔 안보리가 마지막 대북 결의를 채택하기 직전인 2017년 11월 이래 가장 많은 액수로, 사실상 제재 이전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반면 10월 북한의 대중 수출액은 1천646만 달러에 머물러 월 2억 달러를 넘나들었던 제재 이전 수준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수입이 크게 늘어났지만 수출은 축소된 상태를 유지하면서 10월 북한의 대중 무역적자는 2억5천446만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습니다.

이전까지 북한의 대중 무역적자가 가장 컸던 시기는 2억4천226만 달러를 기록했던 지난 5월이었습니다.

또 1월부터 10월까지 북한의 누적 적자액은 19억251만 달러로 늘어나, 역대 가장 높았던 지난해 20억2천220만 달러에 근접한 상황입니다.

지금과 같은 속도라면 연말까지 지난해 기록을 뛰어 넘을 것이 확실시됩니다.

북한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미 조지타운대 교수는 북한이 어떤 방식으로 무역적자를 통해 발생한 외화 부족분을 채울지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 교수] “So the good question is how...”

무역 통계에 잡히지 않는 외화 수입, 이를 테면 관광이나 해외 노동자들의 송금액으로 어느 정도 부족분을 채울 순 있겠지만, 현 수준의 무역적자를 메우기에는 매우 작은 금액이라는 지적입니다.

다만 과거 외부에서 추산했던 것보단 더 많은 외화가 북한 내에 남아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를 통해 북한 경제가 버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브라운 교수는 시간이 흐를수록 북한의 외화 사정이 악화할 수 있다며, 당장 내년부턴 수입을 크게 줄이거나 제재 대상이 아닌 품목에 대한 수출을 늘리는 방식으로 외화난 극복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립 샌디에이고대학의 스테판 해거드 교수도 북한이 지출하는 외화의 출처에 대해 큰 의문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해거드 교수] “The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해거드 교수는 안보리 대북 결의는 북한의 수출에만 제재를 가했고, 중국의 수출 즉 북한의 수입에는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기 때문에 북한의 수출보다 수입이 많은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거드 교수는 미국을 비롯해 무역적자를 기록하는 나라들은 다른 나라로부터 재정을 조달하는데, 북한은 이를 어디에서 융통하는지 매우 궁금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