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시아 "남중국해 최악 상황 대비해야"


사이푸딘 압둘라 말레이시아 외무장관.

말레이시아는 17일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이푸딘 압둘라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의회 청문회에서 중국과 주변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남중국해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무력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해군력을 증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말레이시아 해군의 자산이 중국 해안경비대에 조차 미치지 못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 해경이 말레이시아 동부 시라와크주 근처 주변에 24시간 가까이 주둔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이푸딘 장관은 "분쟁이 일어나는 걸 원하지 않지만 남중국해에서 강대국 사이에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우리 해역을 더 잘 관리할 수 있도록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미국 해군 구축함이 지난달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 시사군도 주변 해역을 지나는 등 최근 몇 주 동안 긴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국은 '항행의 자유'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