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홍콩 시위 해결될 것”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11일 백악관에서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홍콩의 반정부 시위가 조만간 잦아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백악관에서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담당 부총리를 만나, 양국 간의 1단계 무역합의를 확인하면서 이 같은 견해를 내놨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류 부총리와 “홍콩 문제를 논의했다”고 취재진에 밝히고 “홍콩에서 중국에 의해 커다란 진전이 이뤄졌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수개월 전 (반정부 시위) 초기 때보다 많이 톤이 가라앉았다고 류 부총리에게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시위 초창기에는 많은 사람이 보였지만, 지금은 훨씬 적은 숫자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홍콩 스스로 상황을 자연스럽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미-중 무역합의가 홍콩에도 매우 긍정적인 일이라며, 미국과 중국 두 나라가 협력(lovefest)하는 국면이 펼쳐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