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벨 생리의학상, 미국 2명-영국 1명 공동수상


스웨덴 스톡홀롬 왕립과학원에 설치된 스크린에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공동수상자인 그레그 서멘자,피터 랫클리프 그리고 윌리엄 케일린이 나란히 보인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미국과 영국 과학자들이 공동수상했습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미국의 윌리엄 케일린과 그레그 서멘자, 그리고 영국의 피터 랫클리프 등 3명을 2019년 노벨 생리의학상 공동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오늘(7일) 발표했습니다.

세 사람은 산소 농도에 따른 세포 반응에 관한 연구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성명에서 세 사람의 연구가 생명체의 필수적인 적응과정 체계를 규명해 암과 빈혈증 치료 연구에 큰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을 공동으로 수상한 케일린 씨는 미국 하버드대학, 서멘자 씨는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그리고 랫클리프 씨는 영국 옥스포드대학 소속입니다. 세 사람에게는 각각 상금 약 92만 달러가 수여됩니다.

노벨 생리의학상은 1901년부터 수여됐고 이번이 110번째입니다.

생리의학상 발표를 시작으로 올해 노벨상 발표가 시작됐습니다.

오는 8일에는 물리학상, 그리고 9일에는 화학상 수상자가 발표됩니다. 또 노벨 문학상은 10일, 평화상은 11일, 그리고 노벨 경제학상은 10월 14일에 발표됩니다.

지난해 성추문 탓에 수상자가 없었던 노벨 문학상은 올해 2명을 수상자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