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 모성사망률 감소 추세…한국보다 8배 높아”


북한 평양의 산부인과병원에서 간호사가 신생아들을 돌보고 있다.

북한의 모성사망률이 계속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 평균 보다는 낮지만 한국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8배 이상 높습니다. 유엔 보고서를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은 지난해 북한 신생아 10만명 당 산모 89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최근 발표된 ‘2000~2017년 모성사망률 추세’ 보고서에 명시된 수치입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모성사망비는 2000년 신생아 10만명 당 산모 139명에 달했습니다. 이후 2005년 120명, 2010년 106명, 2015년 91명, 2017년 89명으로 꾸준히 감소 추세를 보였습니다.

17년에 걸쳐 36%가 줄었으며, 연평균 2.6% 비율로 계속 떨어진 것입니다.

모성사망비는 신생아 10만명 당 산모의 사망률로 임신, 분만, 출산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경우를 뜻합니다.

북한의 전체 모성사망자 수는 2000년 570명, 2005년 450명, 2010년 370명, 2015년 320명, 2017년 31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모성사망비 89명은 전세계 평균인 211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고, 개발도상국 평균 415명의 21%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유엔은 보고서에서 모성사망비가 10만 명 당 100명 이하 수준이면 ‘낮다’로 분류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11명과 비교하면 무려 8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세계보건기구 WHO, 유엔아동기금 UNICEF, 유엔인구기금 UNFPA, 세계은행이 공동으로 작성했습니다.

한편, 북한 주재 유엔 상주조정관실이 발표한 ‘2019 북한 필요와 우선순위’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모성사망의 주요 원인은 산후 출혈, 감염, 패혈증과 임신중 합병증이며 특히 가정 분만 시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가 여성과 어린이의 생활환경을 살펴보기 위해 2017년 북한에서 실시한 ‘종합지표조사’ MICS에 따르면, 북한 내 출산의 7.8%가 의료시설이 아닌 가정에서 이뤄지며, 전체 모성 사망의 3분2가 가정 분만 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옥시토신과 황산마그네슘 등 출산 관련 필수 의약품 부족과 영양부족도 북한 모성사망의 원인으로 지적됐습니다.

유엔인구기금은 모성 사망과 신생아 사망을 줄이기 위해 북한 의료기관에 필수 의약품과 의료 장비를 제공하고, 산파를 훈련하는 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올해는 4백만 달러 예산으로 북한 임산부 39만5천명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도 ‘모성, 신생아, 아동지원 프로그램’을 위해 지난 달 북한 보건성에 구급차 9대를 전달했습니다.

유니세프는 산부인과와 신생아 관련 응급 진료를 위해 구급차를 활용해 환자를 이송할 계획입니다. 구급차는 북한의 9개 군에 소재한 병원에서 사용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