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1천200억 달러 유동성 공급


중국 위안 지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오는 16일부터 금융기관들의 지급준비율을 0.5%P 낮춘다고 오늘(6일) 담화를 통해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중국 내 대형 은행의 지급준비율은 13.5%에서 13.0%로, 중·소형 은행은 11.5%에서 11.0%로 내려가게 됐습니다.

지급준비율은 은행이 고객 예금 중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적립해야 하는 비율로, 낮아지면 그만큼 시중에 돈이 더 돌게 됩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은행 등에 묶여 있던 총 9천억 위안(미화 약 1천265억 달러) 규모 유동성이 풀릴 전망입니다.

인민은행은 또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도시 상업은행의 지준율도 10월 15일과 11월 15일 두 차례에 걸쳐 0.5%P씩, 총 1%P 더 낮추도록 했습니다.

해당 자금은 소기업과 민영기업 대출로만 용도가 한정됩니다.

인민은행은 이같이 돈줄을 풀긴 했지만 화폐 정책 기조에 근본적인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민은행은 오늘 담화에서 “온건한 금융정책을 계속 시행한다”고 강조하고 “자금을 대규모로 투입하지 않은 채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기본원칙을 지키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최근 지준율을 지속적으로 내리고 있습니다.

인민은행은 지난해 네 차례 인하한 데 이어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쳐 총 1%P 내린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