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풍 '링링' 7일 북한 통과 예상...피해 우려


지난달 13일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일본 남동부 미야자키 해안에서 높을 파도가 일었다. (자료사진)

제13호 태풍 ‘링링’ 이 세력을 키우면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한국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3일 오후 타이완 남남동쪽 550㎞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링링’의 중심기압은 99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86㎞(초속 24m),이며 강풍 반경은 250㎞입니다.

이 태풍은 토요일인 7일 한반도에 상륙해 서울과 평양 인근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많은 비와 강한 바람으로 인한 심각한 물적,인명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