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7정상회의 공동선언문 없을 듯


프랑스 대서양 연안 휴양지 비아리츠 거리에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알리는 팻말이 세워져 있다. (자료사진)

주요 선진 7개국 모임인 ‘G7’ 정상회의가 내일(24일)부터 사흘 동안 프랑스 대서양 연안 휴양지 비아리츠에서 열립니다.

‘파이낸셜 타임스’ 등 유럽 언론에 따르면 첫 날인 24일 정상 만찬에서는 북한과 이란 문제, 시리아 내전을 비롯한 국제 안보 주요 사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미-북 비핵화 실무 협상진전에 관한 G7 지도자들의 의견이 오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어 다음날인 25일은 무역,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기후변화를 비롯한 환경 문제가 주제로 정해졌습니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10월 말로 시한이 다가온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장한 러시아 포함 ‘G8(주요 8개국)’ 체제 복귀, 그리고 유럽 각국이 미국 기술기업들에 매기는 ‘디지털세’도 현안으로 꼽힙니다.

이 현안들은 모두 각 나라 간 이해가 첨예하게 엇갈리는 사안이어서 합의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올해 G7 의장국인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와 관련, “지난해 같은 갈등이 재연되는 것을 막고 강대국 간 이견 노출을 완화하기 위해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는 관례를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G7 정상회의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정상들의 의견 충돌로 공동선언문 채택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감세와 규제 완화 등 미국 정부의 경제정책을 홍보하고, 다른 나라들이 따를 것을 권고할 예정이라고 미 당국자가 어제(22일) 전화회견에서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인도, 캐나다 정상들과 개별 회담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인도는 G7 회원국이 아니지만 이번 회의에 초대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