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영국영사관 직원 성매매 혐의”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1일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이 '성매매'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현재 선전에 억류 중인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이 ‘성매매’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국제전문지 ‘환구시보’는 오늘(22일) 선전시 공안 당국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공안 측은 “행정구류 처분을 받고 구금 중인 영국 총영사관 직원 정만킷(영어명 사이먼 정)이 치안관리조례처벌법 제66조 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치안관리조례처벌법 66조는 성매매 행위 처벌에 관한 내용입니다.

공안은 해당 법규를 근거로 재판을 거치지 않고 최장 15일 구류 처분과 5천 위안(미화 약 705 달러)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습니다.

당국은 정 씨의 연락이 갑자기 끊긴 이유도, 본인이 가족· 친지에게 사건을 알리길 원치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의 무역·투자 담당 직원인 정 씨는 지난 8일 선전에서 출장을 마치고 돌아오던 중 실종됐습니다.

경제관련 행사 때문에 선전으로 간 정 씨는, 오후 10시께 고속전철에 탔다며 ‘홍콩-본토 경계를 통과하니 기도해 달라’는 마지막 휴대전화 메시지를 여자 친구에게 보냈습니다.

정 씨의 실종 상태가 이어지면서, 영국과 중국의 외교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영국 외교 당국은 20일 성명을 통해 “우리 직원이 중국 선전에서 귀환 중 억류된 것에 극심히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중국 정부는 다음날(21일) 정 씨를 구금 중인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 씨가 영국 영사관에서 일하긴 하지만 중국 공민이라며 “이번 사안은 중국의 내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영국이 최근 홍콩 문제에 잘못된 발언을 하고 있다”며 “선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