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덴마크 국빈방문 취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과 회담 중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했던 덴마크 국빈방문을 취소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0일) 트위터를 통해 “그린란드 판매 논의에 관심이 없다는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의 발언에 따라, 2주 안으로 잡혔던 회담을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단도직입적인 총리 덕분에 미국과 덴마크 두 나라 모두 (국빈방문에 드는) 엄청난 비용과 노력을 아낄 수 있었다”며 덴마크 정부를 간접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중에 다른 일정을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백악관도 보도자료를 내고 다음달 2일부터 이틀간 예정돼 있던 트럼프 대통령의 덴마크 국빈방문 일정이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문 기간 프레데릭센 총리와 회담하고, 마르그레테 2세 여왕과 만찬도 진행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를 취소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덴마크 영토인 그린란드 매입 의향을 밝힌 것을 프레데릭센 총리가 일축한 데 따른 것입니다.

지난 18일 트럼프 대통령은 그린란드가 미국에 전략적 가치를 더해줄 “거대한 부동산 거래”가 될 수 있다며 매입 의사를 공개했습니다.

그러자 프레데릭센 총리는 이날 그린란드 현지를 방문해 “그린란드는 판매용이 아니”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터무니 없는 논의”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에도 그린란드 매입 의지를 굽히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린란드 땅에 ‘트럼프 타워’를 합성한 사진을 트위터에 올려 “이렇게 하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며, 경제적 목적으로 사들이려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린란드는 북대서양과 북극해 사이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섬으로, 대부분 빙상 지대인 210만여 ㎢ 면적에 5만 6천여 명이 살고 있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과 ‘CNN’ 등 미국 주요 매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린란드에 매장된 자원과 함께, 북극해에서 미군의 입지를 강화할 수 있는 지정학적 중요성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미국은 그린란드에서 ‘툴리’ 공군기지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 기지에는 러시아 영토 수 천 마일 내부까지 탐지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조기경보 레이더가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