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기구 “7월 북한 가뭄 악화...작황 감소 가능성”


지난 5월 한국 파주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와 개풍 마을.

북한이 지난 봄부터 심각한 가뭄을 겪고 있는 가운데, 7월에는 가뭄이 더욱 악화됐다고 국제기구가 밝혔습니다. 장마철인 9월까지 강수량이 늘지 않으면 올해 수확량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달 북한 가뭄이 더욱 악화됐다고 스위스에 본부를 둔 국제기구인 ‘지구관측 국제 농업 모니터링 그룹’ GEOGLAM이 밝혔습니다.

이 기구는 최근 발표한 ‘조기경보 작황 모니터’ 8월호에서 “북한 가뭄이 7월에 주로 중부와 남부 지역에서 악화됐다”며, “남부 곡창지대인 황해남도, 황해북도, 평양시 일부 지역에서 비를 충분히 흡수한 옥수수의 생물량(biomass)이 적고, 쌀 성장은 지연된 것으로 관측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난 3개월 간 강수량이 적어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할 때 댐의 수위가 훨씬 낮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황해남도의 경우 6월 21일에서 7월 20일 기간 동안 강수량이 평년 대비 35%에 그쳤고, 4월 21일에서 7월 20일 기간에는 평년 대비 50% 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구관측 국제 농업 모니터링 그룹’은 북한 북부 지역도 강수량이 평년 대비 50%에 불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장마철인 7월 말에서 9월 사이 강수량이 늘어나지 않으면 경작 지역이 줄어들고 수확량도 악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게다가 올해 경작 지역은 이미 지난해 보다 적은 상황이라고 이 기구는 밝혔습니다.

GEOGLAM은 지난 2011년 주요 20개국 농업장관들이 공동으로 세운 국제기구로, 위성과 지상 관측을 통해 작황 정보를 제공하며 수확량을 전망하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앞서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도 올해 북한 곡물 수확량이 불리한 기상 여파로 평년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지난해에도 북한은 오랜 가뭄과 농자재 부족 등의 영향으로 수확량이 10년 만에 최악의 수준으로 떨어졌었습니다.

유엔은 북한의 식량 생산량이 2008년 이후 가장 적은 490만t에 그쳤다며, 인구의 40%인 1천10만 명이 식량 부족에 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