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정부, '한국 수출 규제 강행' 의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 수출 간소화 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31일 재차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이번 수출무역 관리령 개정은 안보를 위해 수출관리 제도의 적절한 운영에 필요한 재검토로, 그 방침에 변화는 없으며 절차를 진행해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한 관계는 지금까지 한국 측으로부터 부정적 움직임이 이어져 매우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교도 통신은 “태국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회의에 맞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이 내달 2일 열릴 예정이지만, (일본은) 미국으로부터 중개안이 제시돼도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생각”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이 협상 시간을 벌기 위해 외교적 분쟁 중지 협정(standstill agreement) 서명 검토를 한국과 일본에 촉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이 문제를 중재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한국에 대해 스마트폰과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