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홍콩 시위에 군 투입 시사


지난 21일 홍콩 도심에서 '범죄인 인도조례' 개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들이 경찰과 충돌한 가운데 시위 참석자들이 경찰이 발포한 최루탄 가스를 피해 흩어지고 있다.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 사태에 군대를 투입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24일) 국방백서 발간 기자회견에서 “홍콩의 사회질서 유지를 위해, 현지 당국 요청에 따라 인민해방군 배치가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우 대변인은 중국 국방부가 어떻게 홍콩 시위를 직접 다룰 수 있느냐는 질문에 “계엄법 14조에 명확하게 나와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 조항은 홍콩 당국이 사회질서와 재난 복구를 위해 중국 정부에 인민해방군 투입을 요청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다만, 홍콩 당국이 요청하기 전까지 인민해방군은 지역 내 문제에 관여할 수 없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우 대변인은 지난 21일 시위대가 중앙정부 대표기관인 홍콩주재 연락판공실을 공격한 사건과 관련, “중국 정부의 권위와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에 도전하는 것으로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당시 시위대는 연락판공실 앞까지 접근해 중앙정부를 상징하는 붉은 휘장에 검은 페인트를 뿌리고 날계란을 던져 훼손했습니다.

시위 군중이 홍콩 행정·입법기구가 아닌 중국 정부 대표기관을 직접 공격한 것은 처음입니다.

현재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조례’ 개정 반대 여론으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가 7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