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종교자유 장관급 회의 개최...참석 탈북민 “종교자유는 가장 궁극적인 자유”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6일 미국 워싱턴 DC의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 국무부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연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 올해도 탈북민이 참석했습니다. 북한은 국무부가 지정하는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포함돼 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워싱턴 DC의 국무부 청사에서 16일 열린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는 전 세계 80여개 나라에서 1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종교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미국의 의지는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I want you to know that America’s commitment to religious freedom will never waver. We stand with you and for you in each stage of this fight.”

종교의 자유를 위한 미국의 약속은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며, 미국은 종교의 자유를 위한 투쟁의 모든 단계에서 함께 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국무부는 지난해 처음으로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종교의 자유를 미국 외교정책의 주요 의제로 삼아 강력히 옹호하고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국무부가 매년 발표하는 연례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서 지난 2001년부터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포함돼 왔습니다.

지난달 21일 발표한 최신 보고서에서는, “북한 정권이 외부인들 앞에서 종교의 자유와 관용이 있다고 말하지만, 실제 내부적으로는 모든 종교를 탄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미 국무부에 의해 종교자유 특별우려 대상국으로 가장 자주 지정된 나라 가운데 상위 5위를 차지했습니다.

미얀마와 중국, 이란, 수단은 매년 포함돼 총 14차례, 북한은 그 뒤를 이어 12차례 지정된 겁니다.

올해 두 번째를 맞은 이 회의에는 지난해에 이어 탈북민이 참석했습니다.

[주일룡 / 탈북민] “저희와 같이 일하시던 북한 교회 리더 3명도 지금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돼 계신데, 정치범 수용소 실태는 익히 들어서 아실테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잖아요. 얼마나 그 곳이 극악무도한 고문들이 자행되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탄압에 대한 실태는 특히 기독교에 대한 탄압은 매우 심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북한 정권이 종교의 자유를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그런 자유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 탈북민은 VOA에, 북한 정권이 기독교 신앙을 서방, 특히 미국과 연관지어, 국가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일룡 / 탈북민] “인간이 자기의 의사를 실현하는 가장 궁극적인 자유가 종교의 자유라고 생각합니다. 종교라는 것은 결국 자기가 믿는 바를 가장 적극적으로 실현하는 행위잖아요.”

이 탈북민은 숫자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북한에서도 지하에서 비밀리에 신앙생활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18일까지 사흘 일정으로 열리는 올해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기간 중 전 세계 종교자유 실태를 알리고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