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우크라이나 정상 첫 통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크렘린궁은 어제(11일) 젤렌스키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 통화가 성사됐다고 밝히고, 우크라이나 동부 분쟁과 포로 교환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며칠 앞서 내놓은 영상 담화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회담이 이뤄진다면, 크림반도 강제 병합 문제 등이 핵심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어제(11일) 통화에서 두 정상이 구체적으로 합의를 본 부분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로이터’ 통신은, 우크라이나 동부 갈등을 끝내기 위해 미국과 영국, 프랑스와 독일이 참여해 협상하자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제안이 거론됐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관계는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림반도를 무력 병합한 뒤 줄곧 악화돼 왔습니다.

이후 크림반도 주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친 러시아 반군이 세력을 넓히면서 내전 양상으로 발전했습니다.

특히 러시아 당국이 이 지역 주민들에게 러시아 여권을 발급하면서 우크라니아 정부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또한 러시아 당국은 지난해 흑해상 케르치 해협에서 우크라이나 해군 함정 2척과 예인선 1척에 발포한 뒤 나포하고 승조원들을 억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희극배우 출신인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 4월 대선에서 페트로 포로셴코 당시 대통령을 압도적인 표차로 물리치고 다음달 취임했지만,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축하 전화를 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