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형사재판소, 콩고 반군지도자 유죄 판결


콩고 반군 지도자였던 보스코 은타간다가 8일 네덜란드 헤이그의 국제형사재판소(ICC)에서 열린 전범재판에 출석했다.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국제형사재판소(ICC)가 8일 콩고민주공화국 반군 지도자에 대해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국제형사재판소(ICC)는 콩고의 반군 지도자였던 보스코 은타간다에 대해 반인륜 범죄와 전쟁범죄 등 18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이날 법정에서 보스코 은타간다는 자신은 범죄인이 아니라 군인이라며 자신은 민간인을 공격하지 않고 보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은타간다는 지난 2002∼2003년 기간중 민주콩고 동부에서 여러 명을 살해하는 데 관여하는 한편 소년병 강제동원과 성폭행 등의 반인륜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아왔습니다.

형량은 별도 심리를 통해 결정되며 현지 언론은 최고 종신형까지 선고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