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고위 당국자 “핵 합의 제한한 우라늄 농축도 넘길 준비돼”


이란 국기가 펄럭이고 있다. (자료사진)

이란 정부 고위 관계자가 핵 합의에서 제한된 우라늄 농축도를 넘길 준비가 됐다며, 본격적으로 미국과 유럽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 이란 최고지도자 외무담당 수석보좌관은 6일 공개된 영상 메시지에서 “미국은 직접적으로, 유럽은 간접적으로 핵 합의를 위반했다”며 “그들이 위반을 하는 만큼 우리도 전형적으로 반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유럽이 약속 이행을 축소할 때 우리도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만약 그들이 약속을 충족시킨다면 우리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이란은 지난 1일 핵 합의에서 제한한 저농축 우라늄 저장량 300kg을 넘어섰다고 밝힌 데 이어 7일부터는 우라늄 농축도 상한, 3.67%도 지키지 않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벨라야티 수석보좌관은 이란의 우라늄 농축도가 5%에 이를 수 있다는 점을 암시했습니다.

벨라야티 수석보좌관은 “부셰르 원자력 발전소에는 5%의 농도가 필요하다”며, “이는 전적으로 평화적인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핵 합의 제한보다 더 높은 농도로 농축한 우라늄은 우리에게 필요한 산업용, 에너지 용도로 쓰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