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북서부서 정부군-반군 충돌로 최소 35명 사망"


시리아 바구즈의 건물에서 검은 연기가 상공으로 치솟고 있다.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와 인근 지역에서 러시아군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 극단주의 세력 간의 무력 충돌이 계속되면서 인명 피해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AFP 통신은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를 인용해 시리아 북서부 지역에서 정부군과 반군 세력 간 교전으로 적어도 35명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관측소는 이날 새벽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극단주의 조직 전투원과 반군 전투원이 숨졌으며, 정부군과 반군 간 교전 과정에서는 26명의 친 시리아 정부 전투원들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관측소는 앞서 지난 13일에도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 남부와 하마주 북부에서 시리아 정부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7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같은 날 같은 지역에서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극단주의 조직원 21명과 무슬림 전투원들이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와 반군 편에 선 터키는 지난해 9월 이들립 지역 휴전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러시아와 터키는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이 대치하는 이들립 주변 지역에 긴장완화지대(비무장지대)를 설치하고 휴전을 감시하기 위한 초소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