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압승'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현 대통령이 10일 조기 대선에서 승리한 후 수도 누르술탄(구 아스타나)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어제(9일) 카자흐스탄 조기 대선에서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현 대통령이 압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지 언론과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정부 승인 출구조사 결과, 토카예프 대통령은 70.13%를 얻어 2위인 민족주의 성향 정당 ‘울트 타그디리(국가의 운명)’의 아미르잔 코사노프 후보(15.39%)를 큰 표 차로 앞섰습니다.

학술연구센터 ‘몰로도쥐(청년)’의 출구조사에서도 토카예프 대통령은 69.94%으로 선두를 기록했고, 코사노프 후보는 14.96%에 머물렀습니다.

카자흐스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10일) 잠정개표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카자흐스탄에서는 지난 3월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이 사임하면서 토카예프 상원의장이 법률에 따라 대통령직을 승계했습니다.

1989년 카자흐스탄 공산당 서기장직에 오른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은 옛 소련에서 독립한 해인 1991년 12월 첫 민선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된 뒤 줄곧 통치했습니다.

약 30년 만에 실시된 이번 대선에서 토카예프 대통령은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이 대표로 있는 집권당 ‘누르 오탄(조국의 빛)’의 추대를 받아 출마했습니다.

5년 임기의 대통령을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는 토카예프 대통령을 포함해 7명이 입후보했습니다.

한편 대선 투표일인 어제 수도 누르술탄(구 아스타나)과 경제중심 도시 알마티에서 반정부 시위를 벌이던 야권 지지자 500여 명이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극단주의 조직의 조종을 받은 시위대가 선거 방해 목적으로 거리에 나왔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