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총리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한국 경기도 북부 양주의 돼지 농장. (자료사진)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한국의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밝혔습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꽤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가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어 한국 통일부는 북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파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같은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 협력 의사를

(북측에) 수차례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명적인 가축 전염병으로 돼지가 감염되면 대부분 죽습니다. 그러나 이 전염병은 인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앞서 중국과 베트남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돼 돼지고기 가격이 오르고 공급 부족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