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의회 선거 극우 약진


26일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 의회 밖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앞에서 어린 아이가 유럽연합(EU) 깃발을 흔들고 있다.

지난 23일부터 어제(26일)까지 실시된 유럽의회 선거에서 중도세력이 위축되고, 극우 정파와 녹색당이 약진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럽의회가 오늘(27일) 집계한 개표 결과를 보면, 중도우파인 ‘유럽국민당(EPP)’ 그룹이 179석, 중도좌파인 ‘유럽사회당(S&D)’ 그룹이 150석을 차지해 도합 329석으로 과반(376석)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럽의회 선거가 시작된 지난 1979년 이래, 이들 두 그룹의 합계가 과반 의석에 미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런 가운데, 반 난민· 반 유럽연합(EU)를 주창한 3대 극우 정당들은 현재보다 17석 늘린 171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영국에서는 극우정치인 나이절 패러지 대표가 이끄는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탈퇴)당’이 31.6%로 최대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집권 보수당은 9.1% 득표율로 5위로 밀려날 전망입니다.

이탈리아에선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가 이끄는 ‘동맹당’이 28석(38%)으로 최대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보입니다.

프랑스에선 마린 르펜 대표가 주도하는 극우정당 ‘국민연합(RN)’이 22석을 차지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유럽 전반의 기후변화 문제를 주요 의제로 선거에 임한 환경정당 ‘녹색당’ 계열은 현재보다 19석을 늘린 71석을 차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같은 선거 결과가 확정되면, 유럽통합 지지가 약화되는 반면 반 난민·반 EU 주장이 더욱 힘을 얻게 될 것으로 현지 매체들은 예상하고 있습니다.

EU 28개 회원국에서 4억 명 이상 유권자들이 참가한 이번 선거는, 투표율 잠정 집계 50%를 넘기면서 2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EU는 곧 차기 지도부 구성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회원국 정상들은 내일(28일) 비공식 회의에서 집행위원장 후보 추천 문제를 논의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