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화웨이 회장 “애플 제재 반대”


멍완저우 최고 재무책임자의 부친이자 화웨이 설립자인 런정페이 대표이 지난 1월 중국 선전 시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중국 거대 통신 장비업체 화웨이는 미국의 압력에도 “죽지 않을 것”이라고, 이 회사 창업주 런정페이 회장이 말했습니다.

런 회장은 어제(26일) 방송된 관영 `CCTV'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단기 돌격전이 아닌 장기 지구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계열사 78곳을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습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정보통신 산업 보호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이후 구글과 퀄컴 등 미국 주요 기업들은 물론 일본, 영국, 타이완 기업들도 화웨이와 거래를 끊으면서, 핵심 부품 수급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습니다.

하지만 런 회장은 위기설을 부인하면서 “지금은 회사가 아마도 가장 좋은 상태”라고 강조했습니다.

런 회장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와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런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올리는 트윗을 보면, 자기모순적이라 우습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 보복으로 중국 정부가 미국 유력 기업 애플을 제재해야 한다는 여론에 대해 런 회장은 반대 의사를 밝혔습니다.

런 회장은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내가 가장 먼저 항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