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구출된 한국인 등 인질, 프랑스 도착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1일 아프리카 무장단체에 억류됐다 프랑스 특수부대에 구출된 인질들을 맞이하고 있다.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무장 집단에 억류됐다 구출된 인질들이 어제(11일) 프랑스 파리에 도착했습니다.

프랑스 특수부대는 지난 9일 밤에서 10일 새벽, 구출 작전을 벌여, 프랑스인 남성 2명과 미국 여성, 한국 여성 등 4명을 구출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프랑스 특수 대원 2명이 사망했습니다.

프랑스인 2명과 한국인 여성은 11일 오후, 프랑스 정부 전용기편으로 파리 근교 군 비행장에 도착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장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 등은 활주로에서 이들을 직접 맞았습니다.

28일간 인질로 억류된 것으로 알려진 60대 미국 여성은 이날 모습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미 국무부는 인질들의 성공적인 구출에 감사한다고 말했으나, 이 여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40대 한국인 여성은 비교적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국 정부는 본인 의사를 확인한 뒤 귀국 일정 등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