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 미 관세 인상 공지에 강력한 보복 시사


중국 베이징의 상무부 청사.

중국 정부가 미국의 관세 인상 방침에 강력한 대응을 경고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어제(8일) 심야에 발표한 긴급성명에서 "미국이 10일 일부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25%로 올릴 예정"이라면서, "무역 마찰을 격화하는 것은 양 국민과 전 세계 인민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미국 측이 이런 관세 조치를 시행한다면 중국은 부득이하게 필요한 반격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연방 관보에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율을 10일부터 현행 10%에서 25%로 올린다고 공지한 바 있습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오늘(9일) "중국은 이미 각종 가능성에 대처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제(8일) 플로리다에서 열린 유세에서 중국이 무역 협상에서 약속을 깼다고 비난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트위터에 중국이 재협상을 원해 협상이 늦어지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중국 두 나라는 오늘(9일)과 내일 이틀간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 협상을 재개합니다. 중국 측은 류허 부총리가 협상 대표로 참석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