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 국왕, 근위대장과 결혼


1일 결혼한 마하 와치랄롱꼰 태국 국왕과 수티다 와찌랄롱꼰 나 아유타야 왕비이 나라히 앉아 있다.

태국의 마하 와치랄롱꼰 국왕이 오는 4일 대관식을 사흘 앞둔 어제(1일) 자신의 근위대장과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예식은 법과 왕실의 전통에 따라 왕궁 대연회장에서 상서로운 시각인 오후 4시 32분(현지 시간)에 거행됐다고 ‘방콕 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새 왕비는 타이항공 승무원 출신으로, 와치랄롱꼰 국왕이 왕세자이던 2014년 왕실 근위대 부사령관으로 발탁됐고, 2년 뒤 근위대장이 됐습니다.

2017년에는 왕실 고위 여성을 뜻하는 ‘탄푸잉’ 칭호를 받았습니다.

와치랄롱꼰 국왕은 앞선 세 차례 결혼을 통해 왕자와 공주 7명을 두고 있습니다.

오는 4일부터 사흘 동안 방콕의 왕궁에서 열리는 대관식은 1950년 5월 5일 푸미폰 아둔야뎃 전 국왕의 대관식이 열린 지 69년 만입니다.

와치랄롱꼰 국왕은 선친 서거 후 한 달여 만인 지난 2016년 12월 왕위를 물려받았습니다. 하지만 애도 기간 등을 이유로 대관식을 미뤄왔습니다.

태국 경찰은 대관식에 2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