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법원, 마약 밀매 혐의 캐나다인 사형 선고


중국 베이징 중앙상업지구에 걸린 중국 국기 (자료사진)

중국 법원이 마약 밀매 혐의를 받은 캐나다 국적자에게 또다시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중국 관영매체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 장먼시 중급인민법원은 오늘(30일) 마약 제조와 판매 혐의로 피고인 11명에 대해 각각 사형과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이 중 캐나다 국적자 등 2명에 대해 사형이 선고됐고, 미국인 1명과 멕시코인 4명이 포함된 9명에 대해선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일부 언론은 사형 선고를 받은 나머지 한 명의 국적이 미국이라고 보도했지만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2012년 광둥성 타이산에 마약 제조 시설을 만든 뒤 필로폰 등 마약을 만들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중국 법원은 지난 1월에도 마약 밀매 혐의로 재판을 받은 캐나다인에 대해 사형을 선고한 바 있습니다.

당시 언론은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최고 재무책임자의 체포와 관련해 중국과 캐나다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판결이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